시련속의 평안 > 은혜로운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은혜로운이야기

시련속의 평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Oncelife (211.♡.90.253)
댓글 0건 조회 2,870회 작성일 03-12-30 12:31

본문




화재로 집이 다 타버리고
사고로 아이들 넷이 다 죽고
아내가 충격으로 정신병원에 입원했을 때
스태훠드 교수는 울면서 시를 썼습니다.

내 평생에 가는 길 순탄하여
늘 잔잔한 강 같든지
큰 풍파로 무섭고 어렵든지
나의 영혼은 늘 편하다.
내 영혼 평안해
내 영혼 평안해
내 영혼 내 영혼 평안해

시를 읽으며
그의 얼굴은 빛나고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평안은
어떠한 환경이든지
그것을 초월하고 이기는 위로와 힘을 주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평안은
그 어느 누구도 빼앗아 가지 못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Copyright © oncelife.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