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목사님의 시 > 은혜로운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은혜로운이야기

어느 목사님의 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211.♡.90.236)
댓글 0건 조회 1,893회 작성일 17-03-15 07:17

본문




어느 목사님의 시

공원 묘지를 걷는다
수많은 무덤이 줄을 지어 가지런히 앉아있다
각 무덤마다 비석 하나 석상 하나
그들의 살림살이는 하나같이 조촐하다
그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어떻게 살았을까

그들도 아마 사랑하고 미워했겠지
바쁘게 쫓기고 화내고 그리워하고
후회하고 그렇게 살아갔겠지

그들은 얼마나 사랑했을까
얼마나 그리워했을까
혹은 욕심내며 빼앗기지 않으려고
몸부림치며 살았을까

그도 역시 식당에서 밥이 늦게 나온다고
화를 냈을까
차가 막힌다고 욕을 했을까
많이 소유하기 위하여 성공하기 위하여
밤늦게까지 일을 했을까

자 이제 남은 것이 무엇인가
한 개의 비석 한 개의 이름 하나의 석상
이것을 위하여 그는 그토록 수고했는가
잠을 설치며 마음을 졸이며 살아왔는가

그는 어떤 추억을 남겼을까
가족들은 그를 무엇으로 기억할까
그는 사람들에게 은총을 주었을까
아니면 고통을 주었을까
그들의 가족은 슬퍼했을까 울었을까
후회했을까

동그랗게 채워진 묘지도 있고
아직 평평한 비어있는 묘지도 있다
저 비어있는 묘지의 주인은
지금 어디 있을까
무엇을 하고 있을까
염려하고 있을까 실망하고 있을까
분노하고 있을까
그는 자신이 이곳에 오는 것을
알고 있을까

석상 위에 놓여있는 아름다운 꽃다발
그는 고인의 누구였을까
그는 고인으로부터 무엇을 추억할까
그는 슬퍼했을까 울었을까 후회했을까
그들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그들이 아끼고 사랑했던 육신은 여기 있으나
그들의 영혼은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이제 나는 내 삶의 자리로
다시 돌아온다
내 차례가 올 때까지
조금 더 정결하고
조금 더 사랑하고
조금 더 축복하며
조금 더 이 길을 걸어야 하리라

나의 떠남이 사람들에게
영감의 시간이 되며 소망과 그리움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조금 더 걸어가야 하리라
행복한 죽음 후회없는 안식을 위하여
후회없는 이별을 위하여
오늘도 사랑의 길을 가야 하리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Copyright © oncelife.pe.kr. All rights reserved.